티스토리 뷰

해온이와 인사하고 집을 나서는 출근길, 유난히 서늘한 바람이 내 팔에 와서 닿는다. 조금 춥긴 하지만 내가 좋아하는 가을이 왔다는 생각에 싫지는 않다. 이제 반팔 셔츠를 옷장으로 넣어야 할 때가 왔나보다.

숨을 들이쉬니 시원한 냉기가 가슴 속 가득히 들어온다. 입 속 가득 가을을 머금은 오늘 아침은 그래서 기분이 참 좋다. 아마 금요일이라서 더 좋은 것일 수도 있겠다. 2019. 9. 20.()

'함께하는솔반 > 아침글쓰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나의 9월  (0) 2019.10.01
사진 수업  (0) 2019.09.27
가을 아침  (0) 2019.09.20
사진  (0) 2019.09.18
아름다운 비행  (0) 2019.09.17
추석  (0) 2019.09.10
댓글
댓글쓰기 폼
공지사항
최근에 올라온 글
Total
267,578
Today
9
Yesterday
7
«   2019/10   »
    1 2 3 4 5
6 7 8 9 10 11 12
13 14 15 16 17 18 19
20 21 22 23 24 25 26
27 28 29 30 31    
글 보관함