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자다가 모기에 물렸다.

그것도 희안하게 왼쪽 다리에만 물렸다.

네 방이나.


모기가 좌파인가보다.


이건 뭔 뻘소리야.


아무튼 덕분에 새벽부터 깨버렸다.

에프킬라 잔뜩 뿌려뒀으니 어딘가에서 쓸쓸한 최후를 맞이하고 있으리라.


-


새벽엔 역시 감성이 최고조. ㅋㅋㅋ

이럴땐 예전에 포스팅했던 글들을 읽어주는게 제맛.


-


페북이나 카스의 영향때문인지 모르겠지만

요즘 긴 호흡으로 글을 쓰는 일이 어려워졌다. 

무엇보다 길게길게 글을 남기는 횟수가 줄었으며

시간이 흘러간 일에 대해선 쓰기가 귀찮다. ㅎㅎ


한때 열심히 했던 싸이만 하더라도

꽤나 이것저것 끄적거렸었던 것 같은데.


일기라도 좀 꾸준히 쓰는 습관을 들여야 할텐데 말이다.


-


잠들긴 애매하고

그런데 졸리고.

어쩐다.



'Day by Day > 가끔쓰는다이어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오늘의 지하철 1호선  (0) 2013.12.01
10월도 절반  (0) 2013.10.18
아, 모기  (2) 2013.10.07
빗소리가 토닥여주는 어느 밤에  (2) 2013.07.04
오늘의 두 가지 사건들  (4) 2013.01.30
뜬금없이 무서웠던 꿈 이야기  (2) 2013.01.15
댓글
댓글쓰기 폼
공지사항
Total
267,391
Today
2
Yesterday
4
«   2019/09   »
1 2 3 4 5 6 7
8 9 10 11 12 13 14
15 16 17 18 19 20 21
22 23 24 25 26 27 28
29 30          
글 보관함